Requirements for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Ice Hock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Let's consider these photos that appear before us. What is the difference in the photos? From top to bottom, the photos show Halla vs Freeblades, Hi-Won vs Halla, and a 2008 regular season game. There is no major difference in the players or the rink, however the number of spectators in the seats which appear in the photos is completely different.

  First, let's consider the game from last October 23rd. October 23rd was a Sunday. Normally Sunday is the day for people to take a break from work. Despite this fact, the rink is practically empty. A portion of the spectators is probably made up of family members of the players in the game. The second photo has quite a few spectators. This is from last season's final game on February 20th. When we consider that some of the spectators are Halla staff members gathering for the season's final game, then the second photo is not so different from the top photo. However, when we look at the photo of a regular season game between Koryo University and Yonsei University, we can see that there is something meaningful about the game by the number of spectators. This shows that it is possible for ice hockey in Korea to draw a large number of spectators.

  At the time when High1 first entered the Asian league, their home rink was Chunchon's Euiam Ice Rink. Later, games were held alternating between Chunchon and Mokdong, and starting three seasons ago, games were held in Chunchon and Goyang instead of Mokdong. While Chunchon is the home rink, the reason for holding games in Mokdong or Goyang is simply to secure more fans. Korea's population is largely massed along a diagonal line between Seoul and Busan, with about half of the nation's population living around Seoul, so the spectators attending games in Kangwon province would amount to a few ardent fans and the family members of the players. In order to overcome this problem and to attract new fans in addition to the few ardent fans, it would be better to hold games in Seoul or surrounding Gyeonggi province, where there is a high population dens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wever, even after the games were moved to a better location, the situation didn't really improve. The spectators still consisted mainly of family members and acquaintances of the players and there were only a few pure fans. What could the problem be? In Goyang particularly, there are apartments all around the rink and there are really good subway or bus transportation connections in the neighborhood. Compared with Halla's rink in Anyang, the conditions in Goyang couldn't really be any better.

  The problem is very simple. Clearly there is a serious lack of promotion. Even when the conditions are really good, if the club doesn't actively promote games, then people have no way of naturally knowing that there is a game taking place, nor will they just show up to fill the seats. This is especially true of ice hockey as a sport which needs to expand its fan ba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 problem isn't just a problem for Hi-Won. It is a task facing the whole Asian league. League management and the teams must collaborate to actively discuss ways to attract fans to the games. There is a need for various forms of promotion in local transportation networks and selected sites, following the lead of other sports, such as pro baseball, soccer, volleyball, and basketball, which have already attained a certain level of popular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Ice hockey is a very fast game. It's extremely dynamic with a palpable power within these fast movements. The rules might be a bit difficult but because there are numerous attractive elements, with a little effort, it would not be too difficult to draw more fans to attend games. With the exception of combat sports, ice hockey has no lack of energy compared to other sports, so a halo effect is clearly apparent in hockey. Ice hockey is a very active sport which even includes substitutions on the fly which allow the action to continue. When the seasons end for sports such as baseball and soccer, then indoor sports like volleyball and basketball begin. Most sports facilities are multi-purpose facilities. So, the facilities for various sports are located in the same vicinity.  Schedules can be made so that the various sporting events don't overlap with each other and game tickets can be sold in packages to allow spectators to move easily from one event to another. This method could allow the number of spectators to increase.

  Actually Halla tried this kind of strategy in the past. Halla is very close to the Anyang Insam pro basketball team. They had a plan to start ice hockey games within 30 minutes to an hour after the basketball game ended. There was also a discount offered to the basketball fans. However this plan didn't achieve much success.

  Even so, it's hard to say that adopting this kind of method would have no usefulness. It's important to consider several issues, such as that it's not reasonable to judge the idea after just one year of implementation, it's not a completely sufficient way to promote ice hockey, and there was also a lack of additional promotions or events when trying to attract spectators. As a result, it's time for a multi-directional approach to promotions and events. Even if somehow fans were enticed to attend games at the rink, then there would be no interest for fans watching ice hockey for the first time if there were no extra events in addition to simply watching the game. There must be diverse events to grab fans' attention before games, after games, and during stoppages in play. There is a need, not for superficial decorations or events centered around the home team's perspective, but rather there is a need for events designed for the fans and to show consideration for the fa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Meanwhile, in Halla's case, the fans are participating in events such as races, cake presentations, and couple events, and although they are relatively active events, they are not comparable to events we could see at baseball stadiums or basketball games. Of course, compared to Hi-Won, Halla is achieving quite a high level. High1's events consist only of draw prizes and autograph sessions. The fans don't all start cheering just because the cheerleaders lead a few energetic che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omotion through broadcast channels liaisons is also very important. Currently SBS broadcasts live ice hockey. That means that ice hockey is available for live viewing. But just as we discussed earlier, a single live event is not enough. Even though the schedule is adjusted to avoid overlap in the broadcast schedule, some really big games are not covered properly. It's important to thin out boring games and cover the exciting games so that clubs are inspired to strive for exciting games, but unfortunately this does not happen. It seems that the person in charge of the ice hockey broadcast schedule is unfamiliar with the sport and it is a problem that the schedule follows a strict format instead of allowing for adjustment. It's important to put some thought into which games should be selected for broadcast. Also, the NHL is on the SBS ESPN homepage menu, but the Asian league is nowhere to be found on the menu. There were articles in several media stating that Halla and Hi-Won had agreed to a live broadcast contract until the year 2014. I'm not sure about the details of the contract, but it's unfortunate that there is no mention of it on the broadcast company's homepage and there is no way to view games on demand. Fans who don't attend games should be encouraged to tune in and watch games on an established TV channel. 

  This is getting long. Let's deal with the photo issues in the next section.



                                                                            Translation : Peter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홈페이지 관리, 마케팅 활성화의 필수 요건 1편
Requirements for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Ice Hockey:
Part 1: Homepage Management, Necessary Requirements for Marketing Vitality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현장 이벤트, 현장 마케팅의 핵심 2편
Requirements for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Ice Hockey:
Part 2: On-Site Events, The Core of On-Site Marketing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잘 찍은 사진 한 컷이 수십 억 마케팅을 대신한다 3편
Requirements for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Ice Hockey:
Part 3: One Great Photo is Worth Millions in Marketing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떠오르는 미디어, 모바일을 선점하라 4편
Requirements for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Ice Hockey:
Part 4: Rising Media, Embrace Mobile Devices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마케팅의 핵심, 스폰서를 감동시켜라 5편
Requirements for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Ice Hockey:
Part 5: The Core of Marketing, Attracting Sponsors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1 13, 2012 11:27 01 13, 2012 11:27
Posted by MyDrama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 과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뜬금 없이 사진 먼저 불쑥 내밀어봅니다. 어떤 차이가 있나요? 위에서부터 차례로 하이원-프리블레이즈, 하이원-한라, 2008 정기전입니다. 선수와 경기장은 큰 차이가 없는데 관중석 의자가 보이는 정도는 확연하게 다릅니다.

  먼저 지난 10월 23일 경기. 10월 23일은 일요일이었습니다. 대부분 직장을 쉬는 일요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은 썰렁하기 그지없습니다. 보이는 사람은 그저 선수들 가족 중 일부 정도나 될까요? 그 아래 사진은 관객이 좀 찼습니다. 지난 시즌 막바지인 2월 20일 경기입니다. 시즌 막바지인 데다가 관중을 어느 정도 모으는 한라임을 감안하면 사실 위 사진과 다를 바 없다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고려대와 연세대가 맞붙는 정기전을 보면 관객 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겁니다. 다시 말해 우리나라 아이스하키도 이렇게 관객을 모을 수 있다는 얘깁니다.

  하이원이 아시아리그에 처음 출전할 당시, 그들의 홈구장은 춘천 의암빙상장이었습니다. 이후 춘천과 목동을 번갈아 오가며 진행했고, 3시즌 전부터 목동 대신 고양을 춘천과 함께 이용하고 있습니다. 춘천을 홈구장으로 하면서도 목동이나 고양을 이용한 까닭은 다름 아닌 관객 확보입니다. 서울 및 수도권에 전국 인구 절반이 몰려 있고, 나머지 대부분조차 서울-부산을 연결하는 대각선 축 아래에 몰려있는 우리나라 인구 구성 특성상 강원도에서 경기를 행한다는 것은 일부 열성 팬이나 선수 가족 정도만 겨우 관객으로 불러모을 수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이런 문제를 극복하고 열성 팬 외에도 새로 유입하는 팬을 모으기 위해서라도 인구 밀도가 높은 서울-경기 일대에서 경기를 갖는 것이 좋다는 판단이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렇게 좋은 위치로 경기장을 옮긴 후에도 상황은 별반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관객은 여전히 선수 가족과 지인이 대부분, 순수 관람객은 몇 되지도 않습니다. 무엇이 문제일까요? 특히 고양 어울림 빙상장은 주변이 아파트단지로 둘러싸여 있고 인근에 지하철, 연계버스 등 교통 환경도 매우 좋습니다. 한라가 경기하는 안양빙상장과 비교하면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을 정도로 좋은 조건입니다.

  문제는 매우 간단합니다. 홍보부족. 더 이상 할 말이 없을 정도로 명확합니다. 구단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한 아무리 좋은 조건이라도 경기장 안에 틀어박혀 진행하는 경기를 사람들이 자연스레 알고 들어서지는 않습니다. 무엇보다 아이스하키처럼 저변확대가 필요한 단계인 스포츠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문제는 비단 하이원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아시아리그 전체가 안고 있는 과제입니다. 리그 사무국과 구단이 연계해 팬을 끌어 모을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야 합니다. 지역적으로는 인근 교통망 및 요지에서 홍보를 진행하는 것으로 시작해 체계적으로는 이미 대중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프로야구나 축구, 배구, 농구 등과 연계해 유도하는 방법까지 다양한 형식을 빌어볼 필요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스하키는 매우 빠르게 진행되는 경기입니다. 빠른 움직임 속에 힘이 들어가 있어서 박진감 넘치죠. 경기 규칙이 조금 어렵지만 매력적인 요소를 품고 있어서 조금만 힘쓰면 관객을 어렵지 않게 끌어 모을 수 있습니다. 격투 스포츠를 제외한 다른 스포츠에 비해 박력이 떨어지는 것도 아니어서 후광효과도 톡톡히 볼 수 있습니다. 가령 격렬한 공수교대로 긴장감을 이어가는 농구 경기와 연결시켜도 지루하지 않을 만큼 활동적인 종목이 아이스하키입니다. 야구나 축구처럼 시즌이 거의 겹치지 않는 종목이 끝나면 배구나 농구 같은 실내 종목을 시작합니다. 대부분 스포츠 시설은 복합 시설로 묶여있죠. 즉, 경기장이 지척에 있다는 얘깁니다. 서로 경기가 겹치지 않게끔 시간표를 짜고, 경기 관람을 패키지화해서 관객이 옮겨다니며 볼 수 있도록 한다면 추가 관객 유입을 유도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런 방안은 이전에 한라에서 시도한 적이 있습니다. 한라는 안양KGC인삼공사 프로농구단이 지척에 있습니다. 시간대를 조절해 농구 경기가 끝난 후 약 30~1시간 후 아이스하키 경기를 시작하도록 했고, 농구 관객을 대상으로 할인 행사를 함께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지는 못했죠.


  그렇다고 이런 방법을 도입하는 것이 효용성 없는 거라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단 한 시즌 실시해본 것으로 판단할 것은 아니라는 것, 아이스하키에 대해 충분히 홍보하며 행한 방법이 아니라는 것, 이를 통해 관객을 엮었을 때 추가적으로 벌어진 홍보나 이벤트 활동이 부족했다는 것 등이 그 까닭입니다. 결국 다각도에서 홍보나 이벤트 활동을 벌여야 하는 셈이죠. 어찌어찌 하여 경기장으로 관객을 유도했다 하더라도 단순히 아이스하키 경기만 보여주는 것으로 끝나서는 아이스하키를 처음 접한 관객이 흥미를 가질 수가 없습니다. 경기 시작과 끝, 중간중간 쉬는 시간 등을 이용해 다채로운 이벤트를 벌여 관객 시선을 붙잡아놔야 합니다. 홈팀이라고 입장할 때 화려하게 장식하는 자화자찬 이벤트가 아니라 관객을 배려하는, 관객을 대상으로 하는 이벤트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간 한라는 팬들이 참여하는 경주대회, 카메라 포착으로 케이크 증정, 커플 이벤트 등 비교적 적극적으로 이벤트를 펼쳤습니다만, 야구장, 농구장 등에서 볼 수 있는 이벤트에 비할 바는 아닙니다. 물론 이런 한라는 하이원에 비하면 대단한 수준이라고 해도 됩니다. 하이원이 하는 이벤트라곤 고작 추첨, 팬 사인회뿐입니다. 치어 리더가 나서 열띤 응원을 펼친다고 관객이 모두 환호하는 것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 채널 연계를 통한 홍보도 매우 중요합니다. 현재 아이스하키 중계는 SBS에서 하고 있습니다. 방송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얘기죠. 하지만 앞서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단지 중계하는 것만으로 부족합니다. 방송 편성에 겹치지 않게끔 경기 일정을 조절하면서도 정작 빅매치를 제대로 살려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루한 경기는 솎아내고 활발한 경기를 살려내야 구단도 자극 받아 멋진 경기를 하려 들텐데 그렇지 않습니다. 방송사의 편성 담당자가 아이스하키에 비전문가인 것, 편성을 너무 닥쳐서 짜다보니 완급 조절을 전혀 못하는 것도 문제지만, 방송 일정을 잡고 어떤 경기를 내보낼 것인지에 대해 꾸준히 요구해야 합니다.  또한 SBS ESPN 홈페이지 메뉴에 NHL은 있지만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메뉴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2014년까지 한라와 하이원은 중계계약을 했다고 여러 매체에 기사가 나왔습니다.  계약내용이 어떤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주관방송사 홈페이지에 아무건 언급도 없고 다시보기 기능도 없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경기장을 찾지 않는 관객도 채널 고정하고 TV 앞에 앉아있을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하는 것이죠.

  글이 길어집니다. 얘기하고자 했던 사진 관련 내용은 다음 편으로 넘겨 다루겠습니다.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홈페이지 관리, 마케팅 활성화의 필수 요건 1편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잘 찍은 사진 한 컷이 수십 억 마케팅을 대신한다 3편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떠오르는 미디어, 모바일을 선점하라 4편

아이스하키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필수과제 - 마케팅의 핵심, 스폰서를 감동시켜라 5편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1 8, 2011 12:50 11 8, 2011 12:50
Posted by MyDrama

BLOG main image
한곳에 빠져있다는것 어쩌면 행복한 일이다. 하지만 한곳만 바라보다 다른 시선을 놓쳐 버리고후회 할때도 있다.. 그러나 지금은 한곳만을 응시하고 싶다 그것이 그릇된 선택이라도 말이다. by MyDrama

카테고리

전체 (247)
Flying ChaeWoo (5)
Photo (116)
Bicycle Life (65)
GPS (26)
Digital Appliance (34)

글 보관함

달력

«   8 201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1017008
Today : 283 Yesterday : 371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