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전 지인이 태백산을 다녀왔다고 한다.  예전에 겨울이면 하루 시간을 내서 태백산 눈꽃을 보러 다녀온 기억이 있어서 이것저것 물어보다가 급~~~  일출 촬영은 어떨까??라고 이야기를 하다가 급~~ 날을 잡았다.

전날 갈것이냐, 새벽에 떠나서 갈것이냐..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차를 가지고 새벽에 떠나는 것으로 날짜가 시간을 맞췄다.  드뎌 29일 새벽 2시에 출발...   28일 10시까지 일을 끝내고 이것저것 준비하니 12시가 넘었다 1시간 잠깐 눈을 붙이고 출발했다.  새벽 공기는 아주아주~~ 좋았다.  제천IC를 빠져나가기전에 휴계소에서 우동 한그릇씩 하고 서둘러서 태백산 유일사 매표소에 5시가 조금 못되서 도착을 한다.  카메라, 옷 등을 주섬주섬 챙기고 산행을 할 준비를 한다.  유일사를 도착하자마자 깜짝놀랐다.   전날 눈이 많이 왔다고 했는데 내렸던 눈은 어디에 있는것인가??  전에는 매표소부터 아이젠을 끼우고 올라갔는데.. 이번에는 한 200여미터 올라가니 눈이 얼었는지 빙판길이라서 할 수 없이 아이젠을 끼웠다.  그리고 스패치도 필요가 없는 날이였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산행 시작이다.  해가뜨지 않은 새벽이라서 사진은 생략한다..
유일사 코스에서 천제단까지 코스는 2개이다.  길이는 짧지만 조금 힘든 코스, 길이는 길지만 힘이 덜든 코스..
시간 단축을 위해서 짧지만 조금 힘든 코스로 올라간다..  과연 해 뜨기 전에 포인트에 올라갈 수 있을까??
꾸준히 운동을 해오다가 요즘 들어서 운동이 뜸해졌다.  그러니 체중도 많이 늘었다.  한발자국 걸을때마다 누군가 뒤에서 잡아 당기듯이 아주아주 힘들었다.  땀을 한바가지 흘리고나서 간신히~~~  올라가면서 저 멀리~~ 여명이 보이는구나..  서울러서 일출 포인트에 도착을 했다.  한 10여명이 삼각대를 펼치고 해가 떠오르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나도 삼각대를 펼치고 해가 떠오르기만을 기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쯤되서 해가 떠올라야 하는데 날만 밝아진다.. 구름뒤에 가려서 해가 떠오르고 있구나..~~  그래도 잠시라도 보여주겠지라는 생각으로 거의 1시간 30분 정도를 기다렸는데 저 사진 한장건지고 나머지는 다 허탕이였다.~~
1년에 30일 정도만 일출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아직 30번정도 더 도전을 하면 볼 수 있겠지라는 생각으로 다음에 다시한번 도전해 봐야 겠다.
아래쪽은 눈이 없더라도 전날 눈이 왔다고 하니 위쪽은 눈이 있겠지라고 생각했는데..  바닥에 눈만 있다.~~


날이 밝았고, 정산으로가면서 이런 모습을 기대 했는데... 아~~ 눈은 다 어디로간거냐???

차가 유일사 주차장에 있어서 당골로 내려가지 않고 천제단을 찍고 다시 유일사 쪽으로 내려가는 관계로 일출을 찍던 포인트도 사진찍기 좋았지만 하산길에 찍는 것으로 하고 서둘러서 천제단쪽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산행은 MindShift GEAR rotation 180과 함께 했다.  개인적으로 ThinkTankPhoto에서 rotation360이 나올때 부터 애정을 가지고 사용을 했던 시스템이였는데 아웃도어 용으로 체적화되서 출시되서 이번 겨울산은 이놈과 함께 했다.  겨울산행에서 제일 중요한것은 적당한 체온관리가 중요하다.  산행이야 보통 가다 쉬다를 반복하지만 여기에 사진을 찍어야 한다면 사진을 찍는 시간동안 체온이 급격하게 떨어져서 그에 대한 대비를 해줘야 한다.  그럼 짐도 많아지고 큰 가방이 필요한데 수납공간도 넉넉하고 카메라도 넣을 수 있고 산행중에 급하게 장비를 교체해야될 경우 일반 배낭의 경우 내려서 교체를 하고 다시 메고 해야되는 불편함이 해결한 제품이라고 생각이 된다.  삼각대 거치대와 스틱거치대도 따로 만들어져 있어서 매우매우 편하게 산행을 하면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가면서 사진을 찍어야 하니 몇가지 정리를 하기 위해서 상단 지퍼를 열고 짐들을 잠시 정리하고 출발을 한다.
삼각대를 넣고 하면서 꺼내야될 물건이 있었는데 생각을 못하다가 급~~~ 생각이 나서 짐을 꺼낸다.  일반 배낭의 경우 내릴 자리를 보고 내려서 찾고 다시 메고 해야 하는데 rotation180은 이런 점이 편하다.  
배낭 등쪽과 위쪽으로 지퍼가 있어서 상단 수납공간에 짐을 넣을 수 있어서 부피가 큰것은 아래쪽에 작은것들은 위쪽으로 해놓으면 저상태에서 위와 아래를 열어서 모두 꺼낼 수 가 있다.  허리부분 벨트가 지지를 해주기 때문에 배낭이 무겁더라도 손쉽게 물건들을 바꿀 수가 있다.
예전 rotation360은 안쪽에 지퍼가 없어서 렌즈를 바꿀때만 좋았지 상단쪽에 짐을 꺼낼때는 배낭을 내려서 꺼내야 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제단쪽을 바라보고 한컷 찍어봤다.  그나마 정상에서는 나무들에 눈들이 입혀져 있어서 일출을 보지 못한 보상을 해준듯하다..  29일날은 생각보다 정상에 바람이 심하지 않아서 편하게 사진을 촬영 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서 신기하게 생긴 고목을 발견~~ 가로, 세로 다 찍어봤지만 세로가 더 잘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D Mark III와 함께 구입한 24-70 F4렌즈에 마크로 기능이 어느정도 되나 테스트를 해보기 위해서 찍어봤다.  어떻게 보면 마크로 기능은 서비스라고 보면 되는데 24-70 F4 렌즈는 생각보다 마크로 기능이 좋았다.
산 아래쪽에서의 실망은 정상에서 보상을 충분히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천제단이 보이고 녹색 배낭을 맨 지인도 보인다.~~
개인적으로 능선을 따라서 걷는 산행을 좋아해서 태백산을 올때마다 항상 장군봉에서 천제단까지의 길이 매우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 산행은 누군가에게 사진을 찍어 달라고 부탁을 해야한다.  환경이 좋은데라면 부탁하기도 쉽겠으나 환경이 좋지 못한곳에서는 부탁하기가 정말 어려운데 마음에 맞는 사람이랑 같이 산행을 하니 이런 점이 정말 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매달려 있는 나무가 발견되서 급 찍어본다.~~  유일사에서 정상까지 오는 시간보다 정상에서 이렇게 사진직고 한 시간이 더 길었던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빠질수 없는 인증샷~~~  길 양쪽으로 눈꽃이 핀 나무들이 있어서 한컷~~
사진 찍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가릴만한데는 다 가린 관계로 찍어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 돌아서니 풍경이 이뿐것 같아서 계속해서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지인에게 작은 삼각대가 있어서 빌려갔는데 추운곳에서는 꽝이였던 삼각대.  볼헤드를 조였는데 이게 조여졌는지 조여지지 않았는지 알 수가 없었다.  돌아와서 사진을 보니 사진이 확인을 시켜준다.  다음번에 갈때는 집에 있는 삼각대를 가져가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인증샷도 필요하겠지..  여기에 왔었다.~~~ ㅎㅎ
블로그를 통해서라도 겨울에 태백산에 왔었다고 자랑해 본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군봉쪽으로 가야하는데 계속해서 발길이 떨어지지 않는다.  사진을 촬영하다보니 렌즈 교환할때가 많은데, rotation180에 장점중에 하나..  가방을 메고 있는 상태에서 장비를 교환할 수 있다.
벨트 백에는 5D markIII와 16-35F4, 24-70 F4 렌즈와 후레쉬, 릴리즈 등이 있었다.
렌즈에 후드를 잘 사용하지 않는 편이라서 장비를 Full로 넣는다면 하단 벨트 백에 5D MarkIII와 16-35 F4, 24-70 F4 각 2개씩 총 4개는 빡빡하겠지만 넣을 수 있을것 같다.  그립이 있는 바디도 들어가는 가는데 덮개를 덮으면 위쪽이 약간 튀어 올라오기 때문에 허리에서 가방을 빽고 넣을때 약간 빡빡하지만 숙달이 되면 사용하는데는 전혀~ 지장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태백산 산행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 한컷~~~
서둘러 내려가려고 했으나 저멀리 산위에 구름이 두둥실 떠있는 모습이 아름다워서 한컷 찍어봤다.~~
페이스북 커버 사진으로도 해놨는데 정말 마음에 드는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군봉을 내려와서 아침에 일출을 찍기 위해서 자리잡았던 포인트에 도착~~~
사진을 몇컷 찍고 서둘러서 하산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도 빠질 수 없는 인증샷~~~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V로 인증샷 완료..~~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의 힘이 얼마나 위대한지를 보여주는 사진같다..~~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가지들이 자라고 있고, 잎들도 바람의 반대방향으로 자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사진은 이렇게 찍어봤다.
중간중간 나무가 갈라진곳은 보충제를 넣어서 보호를 해놨다.  모든 사물들이 세월에는 장사가 없는듯 하다.


서울러서 내려가기 시작했다.  내려가는 길은 올라올때만큼 힘들었다.  우리가 이 언덕을 올라왔었다니...
요 근래 운동을 별로 하지 않아서 그런지 다리가 약간 풀려서 자빠링을 할뻔도 했지만 힘들게 힘들게~ 간신히 내려갔다.   올 겨울이 가기전에 한번 더 일출이나 산행에 도전을 해봐야겠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1 30, 2015 14:02 01 30, 2015 14:02
Posted by MyDram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하세요.
이번 페이퍼는 어제 일출과 일몰을 찍었던 사진들을 시간상으로 나누어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원래는 보성 차밭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자 했으나 보성차밭에 대해서는 나중에 이야기를 하고 이번 페이퍼는 일출부터 일몰까지라는 제목으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많은 사진들을 가지고 이야기를 전개하려고 하니 스크롤의 압박이 약간 있을것으로 생각됩니다.

9월 5일 평소 알고 지내던 액자집 형님과 이야기 도중 다음날 태풍이 온다고 하여 그럼 새벽에 일출사진을 찍으면 좋겠다는 결론을 얻고 다음날 새벽 4시에 접선(?)후 양수리로 향하였습니다.  서울에 가깝게 일출 분위기를 찍을 수 있는곳이 양수리가 제격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1시간거리에서 일출을 찍을 수 있는 점이 이곳으로 향하게 하였습니다.


태풍이 올라오는 중인지 바람이 대단했습니다.  거의 산 정상에서 사진을 찍는터라 몸시추웠고 두꺼운 옷을 입고 촬영을 했는데도 바람때문에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일단 삼각대를 설치하고 바람에 쓰러지지 않게 잘 고정한 후(예전에 삼각대가 넘어가서 가슴아픈 일이 있었드랬죠) 촬영을 시작하였습니다.  산아래 풍경들이 너무 이뻐서 인지 저도 모르게 셔터를 누르게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수리에서 찍는 일출의 경우 바다가 보이지 않기 때문에 해가 떠오를때 하늘이 빨간색으로 물드는 여명을 찍는게 대부분입니다.  산위에서 해가 떠오르기 때문에 해더 또오르면 날은 환해져서 그다음에 해를 찍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삼박자중에 날씨와 구름이 맞아 떨어져서 내심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어떤 풍경이 내눈앞에 펼쳐질까 하는 생각도 했고 그리고 어떻게 촬영을 해야하나 라는 생각이 머리속을 복잡하게 만들었습니다.  시간을 흘러가고 하늘의 색이 조금 붉으스름해지다가 그냥 환해지더군요.  그리고 해가 떠오를것이라고 생각한 방향과는 전혀 다른방향에서 해가 떠올라서 약간 당황스러우면서 약간은 황당했습니다.  해는 중천에 떠올랐고 카메라를 접기가 내심 아쉬워서 계속 셔터를 누를 수 밖에 없더군요.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고 7시정도쯤 삼각대를 접고 양수리 두물머리쪽으로 향하였습니다.
두물머리는 에전부터 많이 다녀봐서 그쪽으로는 들어가지 않고 그 옆에 있는 공원 비슷한곳으로 차를 향했습니다.  가을이라서 그런지 공원 옆에 코스모스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이곳에 들어가서 간만에 코스모르를 촬영해봤습니다.  태풍때문에 바람이 세차서 그런지 코스모스의 1/3정도는 옆으로 누워버렸고 그리고 나뭐지들은 위태위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중에서 가장 괜찮은 곳을 골라서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뭐 똑같은 그림 이렇게 저렇게 찍어보니 어느덧 시간은 30여분 정도 흘렀고 우리는 그 옆에 연꽃이 많은 곳으로 향하였습니다.
코스모스 밭이나 연꽃밭이나 군에서 만들어 놓은 것으로 생각이 되어 지고 바로 건너편에 두물머리가 보이더군요.  올해는 연꽃촬영을 한번도 하지 못해서 바람은 새차게 불었지만 연꽃 촬영이 땡기더군요... ㅎㅎㅎㅎ  삼각대를 설치하고 연꽃 촬영에 들어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은 심하게 불고 연꽃들은 흔들흔들 하고 거기에 날씨까지 좋지 않아서 그렇게 좋은 촬영여건은 아니였습니다.  하지만! 올 처음 연꽃을 보는지라 쉽게 떠나지 못하고 계속 해서 있을 수 밖에 없도록 만들더군요.  시간은 한 2시간여 흐르고 서울로 가야할 시간이 되서 서울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도착하여 촬영했던 사진들을 살펴본 후에 잠시 잠을 청하였습니다.   전날도 잠을 이루지 못해서 굉장히 피곤해 있었거든요.   한 40여분정도 잠을 자고 하늘을 보니 구름이 예술이더군요.  보통 일출이나 일몰사진이 가장 잘 나올때가 태풍이 오기 전이나 후에 하늘에 구름이 가장이뿐것으로 생각되어 지더군요.  다시 장비를 끄내들고 강화도 장화리로 향하였습니다.   장화리로 향하는 올림픽도로에서 하늘은 정말 멋있더군요. 여의도의 63빌딩, 국회의사당, 성산대교와 상암월드컵 축구장과 하늘이 어우러진 모습들이 정말 멋있었습니다.


88도로를 따라서 해가지기 전에 강화도 장화리에 도착하였습니다.
강화도 3대 일몰중에 하나인 장화리 일몰은 적석사, 보문사 일몰중에 가장 으뜸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적석사와 장화리일몰중에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적석사 일몰은 산 정산에서 바다쪽으로 바라보는 일몰이 장관이고 장화리 일몰은 바다 바로 앞에서 바라보는 일몰로써 바다와 해가 떨어지는 모습이 굉장합니다. 이 때문에 개인 취향에 따라서 다를것으로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봄에 바다쪽으로 오메가 모양으로 떨어지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 다음 봄쯤에 다시 찾을 생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시간순으로 시계방향으로 보시면 됩니다.
05년 09월 06일에 하늘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태풍이 온다고 하여 오전에 비가오지 않기를 바랬는데 저녁때까지 비는 한개도 내리지 않고 하늘과 구름이 조화 로운 모습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이런 일몰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것에 대해서 저희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찍다보면 이런저런 풍경이나 상황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 제가 생각하기에 자연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모습이 가장 감동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스포츠를 전문적으로 찍기 전에는 관심을 많았지만 관심에 그쳤었고 관심이 계속 증가하면서 순간의 찬라가 주는 묘미때문에 스포츠 사진을 찍계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풍경사진은 제가 몇년전부터 여행을 하면서 사진을 찍다보니 자연이 주는 아름다운 모습에 필이 와서 지금은 틈만 나면 카메라를 메고 여행을 떠나면서 사진을 찍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얼마전부터 CSI마미에미라는 미국드라마를 즐겨 보게되었습니다.  드라마가 시작하기전에 나오는 엔딩에서 하늘에서 마이에미에 일몰 영상을 잠시 한 3초정도 보여줍니다.  이 장면이 오늘 장화리에서 찍었던 모습과 흡사해서 재미있었습니다.

장화리에서는 일몰을 찍을 수 있는 포인트가 정말 여러군데 있습니다. 장화리에 거의 모든 바닷가 쪽에서는 일몰을 찍을 수 있다고 생각을 하시면 될겁니다.   그리고 장화리에 뒤쪽 산에서 찍는 모습또한 재미있을 것으로 생각되어집니다.  산 중턱에 작으마한 호수가 있고 이 호수 쪽에서 바라보는 모습또한 아름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에 국정 홍보처 사진을 촬영하시는 분에게 잠시 이야기를 들었는데 장화리에가면 소나무를 놓고 찍는 포인트가 있다 이 소나무와 일몰의 분위기가 어우러져 있는 모습이 정말 장관이다 라는 말에 소나무를 찾게 되었고 결국은 찾지 못하고 오늘 촬영한 장소에서 사진을 찍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촬영을 하면서 마을 주민에게 들은 예기로는 얼마전까지 소나무가 있었는데 개인이 소유한 소나무라서 소나무 주인이 얼마전에 뽑아갔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약간 아쉽기는 했지만 소나무가 없이도 장화리에서 보는 일몰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들은 모두 시계방향으로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같은 사진이 여러개 있지만 자세히 보시면 틀린 사진이란것 느끼실 수 있을실 겁니다.  그리고 전날(9월5일)에도 장화리를 다녀왔습니다.  물론 일몰 사진을 찍기 위해서죠.
9월 6일 찍은 사진들의 이야기가 이렇게 맞아서 9월 5일 사진을 않올리자니 아쉬워서 약간의 사진과 이야기로 끝내고자 합니다.   9월 5일 장화리에서 일몰을 촬영하기 위하여 열심히 포인트를 찾던중 해는 떨어지고 도저히 시간이 없어서 아는 후배에게 전화를 걸어서 인터넷을 통해서 포인트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래와 같은 사진들을 촬영 할 수 있었습니다.
이날 구름한점 없는 맑은 날이였고 그리고 지는 해가 정말 동그랗고 커서 정말 가슴을 뛰게 하는 장면이였습니다.  너무 급하게 장비를 설치하고 찍어서그런지 사진은 썩 마음에는 들지 않았지만 9월6일날 촬영한 사진들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넘어가 주기로 하엿습니다. ㅎ  사진들은 시간순으로 보시면되구요 4개가 한꺼번에 있는 사진들은 시계방향으로 보시면 됩니다.


ps1 : 9월6일 정말 대단한 하루로 기억되어질듯 합니다.
그리고 이런 사진을 언제 또 찍어보나?? 하는 아쉬움이 남는군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06 20, 2009 20:43 06 20, 2009 20:43
Posted by MyDrama

BLOG main image
한곳에 빠져있다는것 어쩌면 행복한 일이다. 하지만 한곳만 바라보다 다른 시선을 놓쳐 버리고후회 할때도 있다.. 그러나 지금은 한곳만을 응시하고 싶다 그것이 그릇된 선택이라도 말이다. by MyDrama

카테고리

전체 (247)
Flying ChaeWoo (5)
Photo (116)
Bicycle Life (65)
GPS (26)
Digital Appliance (34)

글 보관함

달력

«   2 201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Total : 953309
Today : 11 Yesterday : 285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